한국출판인회의는 출판의 자유를 신장시키고, 출판의 문화적 진흥과 산업적 발전을 위해 민족문화의 창달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1998년 12월 2일 설립된 대한민국 문화체육관광부 소관의 사단법인입니다.

앞으로의 세기는 지식정보 문화사회로의 이행과 함께 더 광범위한 세계화로의 진전이 폭넓게 진행될 것입니다. 이러한 사회에서는 인간의 창의력이 더욱 중요해질 것입니다. 앞으로의 출판은 모든 문화의 근간으로서 인간의 창의력을 고양하고 세계 속에서의 개방적 민족 문화를 일궈나가는 것에 그 사명이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출판은 미래 콘텐츠 산업의 중심 역할을 담당하고, 문화의 문화로서의 본래 기능을 회복시키는 것에 노력해야 합니다. 여기에는 출판에 대한 새로운 자각이 필요합니다. 특히 단행본 출판사는 우리 사회의 중요한 고비마다 적절한 의제를 제기하고 여론을 선도하며 대안을 제시해 왔습니다. 그래서 문화로서의 출판뿐만 아니라 다가오는 시대와 발을 맞추는 산업으로서의 출판이 중요해지는 것입니다.

현 사회 변화 속에서 무엇보다 중시되어야 하는 것은 출판의 사회적 책임입니다.
출판의 사회적 책임의 핵심은 '정보 복지'에 있습니다. 이전 시대가 경제적 부의 성장과 분배를 중시하던 시대였다면, 이제는 정보의 양과 질이 부의 양과 질을 결정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모든 국민은 정보의 공유를 누릴 수 있는 사회적 인프라를 요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그리고 출판은 가장 손쉽게 국민(수용자)에게 접근할 수 있는 정보 매체입니다. 정보 복지의 관점에서 볼 때, 독서 진흥책과 도서관 정책 등이 본래의 의미가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독립적으로 우리의 입장을 당당히 견지해 나갈 것입니다.
우리는 이름뿐만이 아닌 조직력과 실천력을 갖춘 내용 있는 단체를 만들 것입니다.
우리는 출판의 발전과 우리 공동체의 발전을 함께 고민하는 건전한 단체를 만들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