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출판인회의는 출판에 대한 다양한 자료와 정보를 제공하며, 출판 관련 이슈와 저작권 상담을 통해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필요한 정보와 궁금함을 해결하시기 바랍니다,

제   목 전자책에 관해 알아야 할 모든 것 - <출판사를 위한 전자책 길잡이> 발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2-28 파일

목록

한줄의견

글쓰기 :

0 / 600 bytes

박흥호 1. DRM 서버는 암호화된 전자책 파일을 풀 수 있는 열쇠를 전달합니다. DRM 서버가 국내처럼 각 유통사 내부에 있으면, DRM이 걸린(암호화된) 전자책 파일을 열려고 할 때 풀 수 있는 열쇠를 주고받을 방법이 없습니다. 2. 전자책 파일에 DRM을 걸 때, 어느 유통사의 DRM으로 암호화를 하는지 정보를 포함하면, 자신의 DRM이 아닌 파일을 풀려고 할 때 DRM을 건 서버에서 푸는 열쇠를 받아오면 가능합니다. 즉 상대적으로 작은 이 정보는 모든 유통사가 정해진 호환 규격을 따라야만 DRM을 풀 수 있게 됩니다. 3. 표준 DRM은 호환에 필요한 이 규격만 정하면 되고, 이 규격만 지키면 유통사 별로 DRM이 달라도 책을 열 수 있습니다. 2018-03-06
박흥호 답변 감사합니다. 하지만 동일한 DRM인데도 다른 유통사의 뷰어에서 책을 열 수 없는 지금의 문제가 표준 DRM을 쓴다고 상황이 나아질 수 없습니다. 특히 비싼 세금 투입하여 나온 표준 DRM 문서를 읽어보면 화가 납니다. 방향 설정을 잘못한 채 문제 해결한다며 세금 낭비하는 일은 말아야 하며, DRM이 달라서 전자책 뷰어 간 책이 안 열린다는 타령은 "명백한 논리적 모순"입니다. 어도비 DRM은 DRM 서버가 각 유통사 외부에 존재하기 때문에 뷰어가 달라도 구매 인증이 가능하고 책이 열리는 것이지, 만약 국내처럼 각 유통사 안에 DRM 서버가 있으면 표준 DRM 아니라 동일한 DRM을 써도 책을 열 수 없는 지금같은 문제는 나아질 수 없습니다. 2018-03-06
관리자 한국출판인회와 <출판사를 위한 전자책 길잡이>에 깊은 관심을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DRM은 전자책의 필수요소입니다. 귀하의 의견대로 표준 DRM을 마련하는 것 대신 구매정보 인증 서버를 공동으로 운영하거나 DRM호환뷰어 개발을 통해 귀하께서 제시하신 문제를 해결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경우 단기 해결은 가능하나, 장기적으로 봤을때는 기술적이나 비용적, 안정성에 있어 비효율적입니다. 그동안 유통사 간 DRM 호환을 위해 추진해 온 사례를 보더라도 쉽지 않았습니다. 2018-03-05
관리자 e-KPC를 통해 유통되는 전자책은 이미 출판계 공용 DRM(마크애니 DRM)이 적용된 상태로 개별 유통사에 보내지고 있지만, 유통사는 자사의 DRM을 한번 더 적용하여 독자에게 판매합니다. 실제로 보면 회사별로 각기 다른 DRM을 채택하고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 위 내용은 전자책 길잡이 마당 3. 06 전자책 저작권의 핵심, DRM(120P ~ 122P)에 상세히 기술되어 있습니다. 2018-03-05
박흥호 동일한 DRM을 사용해도 리디나 예스24나 교보에서 산 책을 서로 열어볼 수 없는데, 표준 DRM 추진은 세금 낭비에 가깝습니다. 각자 다른 DRM을 사용하더라도 구매정보 인증 서버를 공동으로 운영하면, 서로 다른 전자책 서점에서 구매한 책을 열 수 있습니다. 비용이 적게 들고 쉽게 구현할 수 있는 방법을 두고, 현실적인 성과도 나올 수 없는 표준 DRM을 추진하는 것도 이해가 안 되고, "서로 다른 DRM을 사용하기 때문에 구매한 서점 외에 책을 열 수 없다"는 식으로 잘못된 인식을 출판계에서 갖고 있는 것 같아서 몇 자 남깁니다. 2018-03-02
박흥호 "ePUB 형식의 전자책은 전용 뷰어에서 큰 글씨나 작은 글씨로 자유롭게 바꾸어 볼 수 있지만 회사별로 각기 다른 DRM을 채택하고 있어 뷰어가 호환되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다. 즉, 리디북스에서 산 전자책은 예스24 뷰어나 교보문고 뷰어로 볼 수 없다. 교보문고에서 산 전자책 역시 마찬가지다." (마당1. 02 전자책의 범위는 어디까지? 중에서) 전문가의 길잡이라는 책마저 DRM에 대하여 이런 무지한 내용을 담고 있어서 안타깝습니다. 출판인회의 전자책은 모두 동일한 "마크애니의 DRM"이 적용되어 있지만, 리디에서 산 전자책이 예스24나 교보에서 열리지 않는 것도 DRM 통일이 안 된 탓이 아닙니다. 표준 DRM 추진 역시 현실은 예산 낭비... 2018-03-02